광주광역시보건환경연구원은 최근 가을장마로 고온다습한 날씨가 지속되면서 식중독 발생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설사, 복통 등 식중독 증세를 보여 내원한 환자를 대상으로 연 중 원인병원체 발생 모니터링을 수행한 결과, 8월 들어  지역 협력병원을 통해 수집된 환자검체 133건 중 살모넬라 22건(16.5%), 황색포도알균과 병원성대장균 각각 15건(11.3%), 바실러스세레우스 13건(9.8%), 캠필로박터 12건(9.0%) 등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또한 하절기가 시작된 지난 6월부터 바이러스성 설사환자(30%)보다 세균성 설사환자 발생(35.2%)이 더 많아진 것을 시작으로 7월에는 50.5%(212건 중 107건), 8월 말 현재 58.7%로 꾸준히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집중호우와 일교차가 큰 날씨가 예상되는 9월에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최근 5년간(2009~2013년) 학교급식으로 인한 식중독 발생을 분석한 결과, 전체 207건 중 9월 34건(16.4%)으로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을철은 고온다습하고 일교차가 커서 음식물이나 식재료가 미생물에 오염되어 쉽게 상하고, 특히 추석 제수용으로 많이 사용되는 소고기, 닭고기 등 축산물과 수산물은 충분히 익히거나 날로 섭취할 경우 살모넬라, 캠필로박터균, 장염비브리오균 등에 감염될 우려가 높다. 


하동룡 보건연구부장은 “학교 등 집단급식소에서는 되도록 익힌 음식을 제공하고, 가정에서도 도마, 행주 등 식기류 위생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라며 “보건환경연구원은 추석을 맞아 법정 감염병과 식중독 발생에 대비해 연휴 기간 일일 비상근무자와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해 신속하게 대처하도록 자체 방역대책을 수립해 시민들이 건강하고 안전한 명절나기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