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월 6일부터 열리고 있는 광주디자인비엔날레 국제전!

조금 늦은 감이 있지만... 그래도  많은 분들이 다녀오셨을 거란 예상 하에 이렇게 관람기와 함께 광주디자인비엔날레 국제전을 조금 더 쉽고, 간편한 방법으로 소통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포스팅 할까 합니다~

광주디자인비엔날레는 다음달 11월 3일까지이니 혹시 아직 안가보신 분들은 이 포스팅을 한번 훑어 보시고 가신다면 더욱 쉬운 소통과 함께 더 좋은 작품 감상을 하실 수 있길 바라는 마음에 이렇게 글을 써봅니다^^

 

 올해 광주디자인비엔날레의 주제는 '거시기, 머시기'로

'것이기'는 보편적인 것을, '멋이기'는 특별한 것을 의미한다고 합니다.

한국에서 나고 자란 우리가 공유하는 한국의 전통과 풍토에서 뽑아낸

보편적인 '것'에 새로운 '멋'을 더한 것이 올해의 주제입니다.

하이테크놀로지(High-Technology)에 담긴 하이터치(High-Touch).

 

 제가 앞서 말씀드린 광주디자인비엔날레 국제전을 조금 더 쉽고, 간편한 방법으로 소통할 수 있는 방법!!

 바로 이 모바일웹을 이용한 '음성 해설 듣기' 인데요~!!

자세하고 친절하게 설명을 해주시는 도슨트분과 여러 관람객분들과 함께 전시관을 돌아다니며 설명을 듣는 방법도 있지만 제가 여러분들께 꼭 전해드리고 싶었던 메시지는 바로 이것!! 이 웹 사용입니다.

입구 앞에 바로 위치하고 있었지만 많은 분들이 그냥 지나치시더라구요.. 정말 안타까웠습니다.

도슨트 분의 이야기를 직접 들으며 함께 대화를 통해 작품을 이해하고 또 감상하는 방법도 좋지만, 저는 작품을 혼자 돌아다니며 감상하고 웹을 통해 이해하는 방법도 좋더라구요~

그래서 혼자 작품을 감상하는 것을 좋아하시는 분들께는 강추!하는 바 입니다^^

 

 이렇게 각 전시관 앞에 그 갤러리마다의 전시음성해설 QR코드 표지판이 있답니다~

 

그리고 살짝 이번 디자인비엔날레 국제전을 엿본다면~

 

 

 

 위의 사진에 있는 작품은 광주 시민들이 직접 참여한 작품이라고 해요. 자신이 생각하는 광주의 '것이기 멋이기'를 떠올린다면? 이라는 주제로 설문을 하였고 그에 대한 답이 벽쪽에 적혀있답니다~

 광주 시민들의 소원을 담은 나무!

 

 

 특히 이번 디자인비엔날레는 시민이 함께 참여해 만들어 가는 작품들이 눈에 띄었으며

 많은 시민분들이 호기심을 가지고 참여하시는 모습들이 참 보기 좋았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전시관을 다 둘러보고 나면 입장권을 지참한 성인분들께는 설문지 작성 후 

우리지역의 고품질 쌀을 선물로 주시더라구요~

겉 포장지의 디자인 또한 각각 달라 아름다웠는데 찍지 못한것이 아쉽습니다.

 

* 그리고 또 한 가지 알려드리고 싶었던 시민참여 프로그램들!! *

1. 주말콘서트 '거시기 즐길랑가' : 퍼포먼스, 일렉트로닉, 월드뮤직, 클래식, 재즈, 락, 국악, 포크, 힙합, 마술과 인형극 등 다채로운 공연 예술 콘서트 (매주 토,일, 공휴일_ 광장 야외무대)

2. 디자인마켓 '머시기 가질랑가' : 캐릭터 일러스트디자인/ 조명디자인/ 세라믹디자인/ 목공예디자인/ 캘리그라피 등 일상적인 것들에 예술적 감수성을 입혀낸 디자인 오픈마켓 (매주 토,일 14:00 - 17:00)

3. 나도 디자이너 : I am a carpenter : 도심공간에 대한 새로운 시각으로 도시의 재생에너지를 시민이 직접 참여하여 디자인하는 시민참여프로그램

4. 뷰티디자인체험 : 미용전공학생들이 남녀노소 누구나 생활 속 뷰티디자인을 자유롭게 참여하고 즐길 수 있도록 체험공간 운영  (매주 토,일)

 

 

 그리고 이렇게 전시 관람을 마치고 나오니 (아 참, 전시관람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입니다!)

이렇게 정류장에도 전시물이 있더라구요~

관람 후, 그 여운을 집에 가는 길까지도 가져갈 수 있도록 해주는 정류장이었습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광주디자인비엔날레 홈페이지 (아래 주소)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광주디자인비엔날레  www.gwangjubiennale.org/gdb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