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SNS관련 하여 취재 하러 갔다가 시간이 안 맞아 사무실로 향하고 있던 중...득템

어제 금남로공원 5시 40~50분쯤



왜 금남로 공원이야? 내 맘이지.


사람 허벌라게 많네.


드디어 시장님 입장.

이병헌,임수정도 보이네.
시장님은 18:00에 오셔서 18:30분쯤 가셨어.
바쁘시잖아.

그 후 18:30분 부터 19:20분 까지 째즈공연이 있었지.
난 다 구경하고 빛고을시민문화관에서 연극 한편 봤지.
이래뵈도 난 문화인이지.

드디어 시장님 말씀 ~ 뚜구뚜구


아까 왜 하필 금남로 공원이라고 했지?

광주 폴리가 시작 되는곳이 금남로 공원이라 상징적인 의미지.

또 이말씀도 하셨지.

광주 하면 세계에서 이렇게 생각하는데

첫째 인권, 두번째가 비엔날레야.

요즘 광주라는 도시의 브랜드화를 계속 만들어 가는 것 같아.

비엔날레와 페스티벌 오!광주를 통해서 광주를 문화도시로 만들어가고 있지.


올해 비엔날레 주제가 라운드테이블(원탁)인데, 단순한 비유이상으로여섯명의 공동예술감독들(김선정, 낸시 아다자냐, 마미 카타오카, 알리아 스와스티카, 와싼 알-쿠다이리, 캐롤 잉화 루)이 여섯개의 소주제에 대해 대화하고 비선형적인 방식으로 마주치는 협업 관계를 보여주는 말 이다.


공동예술감독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책임감을 요구하는 열린 형식의 협업으로, 서로 다양한 목소리를 듣고 서로에게 영향을 줄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가는 작업이다.




위촉장을 받은 후 꽃다발을 받고 있다.  

                                     소감 발표 후 시장님과 포토 타임.

                                     이때 키 컸으면 사진 더 잘 찎는건데...


특히 이병헌씨는 일본에서 팬들이 와서 한류를 실감나게 하였습니다.

시장님이 바쁘셔서 위촉장 수여 후에는 멋진 째즈공연이 이어졌습니다.

아마 fly to the moon이 첫곡 ~




                ⓒ나현철 n95690027@gmail.com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