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즐겨라 광주/문화와 예술

[광주 자원봉사]정신질환요양시설 입소자 가족 가을 체육대회-빛창

정신질환요양시설 입소자 가족 가을 체육대회(2011년 9월9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5월 이미 빛창을 통해서 소개된바 있는 정신질환이 있는 요양원의 가을 체육대회가 있는 봉선동 사회복지법인 귀일원을 다녀왔습니다.

이곳 시설은 대부분 기초생활수급자와 무연고이며 18세 이상의 여성시설로 지적(知的)기능이 그 나이에 미치지 못하는 장애인입니다.  성인으로서 신체는 어른이지만 기능저하로 어린이 행동과 비슷하다. 매월 정기적으로 봉사를 다니고 있지만 오늘은  좀 특별한 날입니다. 시설가족의 가을 체육대회가 있는 날이었습니다. 만국기가 휘날리는 아담한 운동장의 잔디밭위에서 2백여 명의 시설가족과 자원봉사 요원이 함께 어우러져 하루를 마음껏 즐기는 축제의 날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걷지를 못해 휠체어나 봉사요원의 도움을 받으며 대회입장을 하면서 즐거워하는 모습은 천진난만한 어린이와 별 다를 바 없는 행동은 시설가족만의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체육대회였습니다. 모든 행동이 비록 몸 따로 기구 따로 마음대로 되지는 않았지만 더 잘하겠다는 정상을 초월한 열정이었습니다. 청군 이겨라! 백군 이겨라!  함성이 울러 퍼졌고, 한 장애우의 손을 잡고 뛰면서 필자가 시골 초등학교시절 추계 대운동회가 생각이 나기도했습니다. 온 동네 사람들이 다 모여 솔솔 불어오는 가을바람에 만국기 휘날리는 운동장에서 어머니 손잡고 뛰었던 그 시절과도 같았습니다. 오늘도 만국기 아래서 시설가족들과 어린 시절을 재현하듯 뛰고 뒹굴고  가는 시간이 아깝도록 즐기는 행사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만은 우리들 세상 동병상련(同病相憐)의 시련을 안고 사는 같은 가족, 못 한다고 흉보는 사람도 없는 체육대회는 세상에서 제일 편하고 기쁜 날이었습니다. 이들은 사랑하는 가족과 떨어져 시설에 입소해 소외된 삶을 살고 있습니다. 사회통합 정상화를 위해선 장애인과 비장애인 사이에  편견 없는 세상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시설입소 장애인 중에는  무연고 장애인도 있는데, 이들은 누가 보살펴야 할까요? 우리 모두의 책임일 것입니다. 2백여 명의 장애가족이 모이는 축제의 장이라고 하지만 어느 기관장님 한 분도 보이지 않은 씁쓸한 개막이 식이었습니다. 오직 60여년을 장애인을 위해 이 시설을 운영해온 법인 측 책임자뿐이었습니다. 선거 때나 몰려다니던 그 많은 사람들은 어디에 있을까요? 근간에 사회복지문제를 놓고 대중인기에 빠진 포플리즘(Populism)세태가 있는 등 안타까운 일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상에 태어나 어느 누구가 장애를 갖고 싶어 하겠습니까! 옛말에 태어날 때 배안에 병신은 언청이 병 하나뿐이라는 말을 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산업화의 발전은 그에 따른 많은 질병을 만들기도 하였습니다. 복잡한 현대생활에서 스트레스는 우울증 등 정신적인 각종질병과 교통사고로 수많은 장애인을 만들고 있습니다. 한 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운 각종 위해 환경에서 남의 일만을 아닐 것입니다. 나날이 장애인은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미 2010년 기준 2백50만이 넘었습니다. 사회복지차원에서 이제는 장애인 본인이나 그 가족만의 짐이 될 수 없습니다. 우리 국민 모두의 일로서 국가적 차원에서 적극적인 대책이 필요할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시설입소자 장애인 체육대회는 많은 자원봉사가 있어서 그래도 훈훈한 대회가 될 수 있었습니다. 주중에 열리는 대회지만, 시간을 내어서 조선이공대학, 초당대학교 등 학생들이 자원보사로 열심히 도움이 역할을 하고 있었습니다.  경기의 열정에 빠져 열심히 운동을 하다 보니 입에서 심한 침을 흐리고 있는 한 장애인의 침을 닦아주고 팔다리를 주물러 주면서 좀 쉬었다 하시라는 자원봉사자의 모습이 너무 아름다워 보였습니다. 선진복지를 추구하는 사회복지의 길은 무엇보다도 국민의 복지에 대한 의식수준이 향상되어야 할 것입니다. 오늘 주최를 해 주신 귀일원 복지재단 관계자여러분과 자원봉사자 여러분 수고 많았습니다. 여러분의 수고 가 있었기에 소외된 시설에서 생활하시는 장애인에게 조금이라도 위안이 될 수 있는 보람된 행사이었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광주광역시 남구 봉선동 132-1  전화 062-652-0576
Fax 062-654-0577  EMail gwiilwon@hanmail.net
운영시설 : 귀일정신요양원. 귀일민들레집. 귀일향기일굼터
홈페이지 :http://www.gwiilwon.or.kr
COPYRIGHT (C) 2009 귀일원. ALL RIGHTS RESERVED.




빛창 블로그 대학생블로거 명예기자단 최찬규